7가지 남성 레플리카로하면 안되는 작업

“한국인 관리직원까지 현지 공장에서 이탈할 정도로 심각합니다.”(해외 패션업계 관계자)

베트남발(發) 생산 차질이 국내 의류업계를 강타하고 있을 것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베트남 공장의 ‘셧다운’이 초장기화되면서 가을 의류뿐 아니라 여름 상품도 제때 공급받기 힘든 상황에 내몰리고 있어서다. 아웃도어회사들은 즉시 겨울에 최대 품목인 ‘패딩’을 받지 못할까봐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17일 옷차림업계의 말을 빌리면 지난달 K2코리아 매출은 전년 똑같은 달에 비해 8.7% 떨어졌다. 경쟁업체인 아이더의 저번달 매출도 작년 대비 6% 하락했다. 베트남 공장 가동 중단으로 여름옷 출시가 한 달가량 밀린 영향이 컸다. 옷차림업계 지인은 “베트남에 코로나(COVID-19) 델타 변이가 확산되면서 남부 호찌민 공장이 전면 셧다운됐다”며 “여름옷 출시가 늦어지면서 판매에 악영향을 줬다”고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레플리카 이야기하였다.

베트남은 의류옷차림 구역에서 중국에 이은 ‘제2 세계의 공장’으로 꼽힌다. 국내외 회사들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베트남 회사와 계약을 맺고 옷을 생산하고 있을 것입니다. 작년 기준으로 4조6800억원어치의 의류를 베트남에서 매출해 미국과 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베트남 의존도가 높다.

베트남 현지 코로나 상황이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어 생산 차질이 장기화되고 있을 것입니다. 지난 1일 기준 베트남의 하루 확진자는 5만2660명까지 치솟았다. 확산세가 거센 남부 호찌민에 있는 의류 공장은 전부 문을 닫아 주재원도 공장 밖으로 이동했다. 베트남에서 신발을 생산하는 프로스펙스 지인은 “호찌민에서 상황이 우수한 북부 하노이로 물량을 전부 돌리고 중국과 말레이시아 등 국내로 생산기지를 바꾸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아웃도어 기업을 비롯한 옷차림업체는 당장의 생산공장 변경으로 급한 불만 끄고 있습니다. 옷차림업계 관계자는 “통상 여름옷은 3~12월에 만들어져 5월부터 판매되는데 이제야 국내외에 들어오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옷차림업체는 추석 대목을 앞두고 발생할 ‘의류 쇼티지’를 막기 위해 일단 인기 의류를 제일 먼저 들여오고 비인기 의류는 예약제로 주문을 받는 등 재고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K2코리아 지인은 “집중 제품은 북부 하노이에서 생산해 입고 지연을 가능한 줄이고 있습니다”고 이야기 했다.

image

추운날 패딩 판매가 매출의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는 아웃도어회사들은 비상이 걸렸다. 가을·겨울 의류 판매가 연매출의 80%를 차지하는 점을 감안하면 절체절명의 순간이라는 게 업계의 얘기다. 이랜드그룹과 휠라 등 의류 업체는 생산업체를 다른 국내외 공장으로 돌리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이랜드그룹 지인은 “여름옷은 이미 나와 문제가 없지만 코로나19 확산이 더 심각해지면 여름옷까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에도 의류를 생산 레플리카 공장이 있지만 퇴사하는 직원이 나올 정도로 사태가 심각하다.

국내외 기업뿐 아니라 글로벌 소비재 기업들도 베트남의 코로나(COVID-19) 확산 반응에 주목하고 있다. 연령대키와 갭, 캘빈클라인, 토미 힐피거 등 미국 소비재 기업 모두 베트남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기 때문인 것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말을 인용하면 전체 물량의 10%가 베트남에서 생산된다. 공급 불안으로 나이키 등 국내외 의류업체 주가는 주로 하락세다.

업계에서는 베트남 의류 생산공장이 정상적으로 가동하기까지는 적어도 수주가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을 것이다. 이런 가운데 일부 우리나라 지인은 베트남 등 현지 생산공장에서 한 달 이상 고립 생활을 하고 있어 곤란함을 호소하고 있을 것입니다.